[거래완료] 어린시절 포근한 할머니댁이 생각나는 사철나무집

기본정보


위치  경남 남해군 이동면 초음리

면적  56.1㎡ / 281㎡

용도  주택 

준공연도  1925년

임대정보


거래방식  월세

월세  30만원

보증금  500만원

관리비  없음

오손도손 인정이 넘치는 광두마을

지형이 사람의 머리 모양처럼 생겨 빛나는 머리를 뜻하는 ‘광두마을’은 남해도와 창선도 사이의 넓은 바다 옆 해안도로를 따라 형성된 작은 마을입니다. 남해읍에서 이어지는 해안선을 따라가 보면 푸른 바다와 높은 산, 조용한 마을이 적당히 잘 어울려 평화로운 기분을 느낄 수 있습니다. 남해의 200여개 마을 중 가장 젊은 이장님이 계신 마을로 잘 알려져 있는데, 마을 주민들의 주 소득원인 마늘과 시금치의 새로운 재배 기술이 도입되면서 주변 마을보다 농가 수입이 높은 편입니다.

남해도와 창선도사이 바다를 가로지르는 해안도로
남해도와 창선도사이 바다를 가로지르는 해안도로
해안도로를 따라가면 나오는 쇠섬
해안도로를 따라가면 나오는 쇠섬

95년 역사를 간직한 한옥집


광두마을 이장님께서 직접 소개해주신 사철나무집은 마을 초입에 위치하고 있고, 무려 1925년에 지어진 한옥주택입니다. 한 차례 리모델링을 하여 주방과 화장실은 현대식으로 바뀌었지만, 마치 어린시절 할머니댁에 온 것 처럼 오래된 정취가 잘 간직되어 있습니다. 마당에 심어진 사철나무와 낮은 담 너머로 보이는 높은 나무를 보며 계절의 변화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습니다. 방은 총 3개이며, 거실이 별도로 없는 것이 다소 아쉽습니다.


유휴가 본 가능성


지은지 90년 이상 지난 한옥집에 산다는 것은 큰 도전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한옥집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특별한 일상이 있습니다. 남해읍에서 차로 10여분 거리에 있고, 해안도로가 잘 정비되어 있어 여유로운 시골생활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 또한 남해군의 귀농인의 집 정책과 연계가 가능해 리모델링 비용에 대한 지원 협의도 가능합니다. 무엇보다 마을의 젊은 이장님과 풍요로운 자원, 따스한 이웃은 귀농과 귀촌을 꿈꾸는 사람들에게 큰 매력이 될 수 있습니다. 한옥 구조를 최대한 보존하며 리모델링이나 중개축을 한다면 새로운 일상을 시작할 수 있는 특별한 집으로 다시 태어날 것입니다. 본채 옆에 별채 역시 95년 전 모습 그대로 남아있어 손을 좀 본다면 좁은 공간을 더 넓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



매물담당 석봉 공인중개사사무소

경남 진주시 가좌길 32-1

대표 김윤근 | 대표전화 010-3338-2003